가까이에 이런 문화공간이 있다는 것이 아이들에게도 참 좋다. 가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형 전시회도 열린다.
      여름밤 음악분수를 보면서 야외에서 마시는 맥주 한 잔은 한여름 더위를 풀어준다.
      시현이와 시우도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음악분수가 무척 신기하고 재미있는 모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