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우가 만화박물관에 가보고 싶다고 해서 부천 한국만화박물관에 다녀왔습니다.

춘천의 애니메이션 박물관을 비롯해서 만화를 테마로 한 박물관이 몇 곳 있는데

그 중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곳입니다.

 

만화박물관 부근에 세계 각국의 건축물을 미니어쳐로 만들어 놓은 아인스월드와 야인시대 촬영지가 있어요.

이번에는 오후 늦게 출발했기 때문에 만화박물관만 보고 돌아왔습니다.

 

서울외곽순환도로 중동IC 내려오자마자 우회전하면 '한국만화박물관'이라는 표지판을 볼 수 있습니다.

차선을 급하게 오른쪽으로 바꿔야 한다는 점을 유의하세요.

 

가족권(어른2+어린이2)을 15000원에 구입했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보지 못한 제도인데 4인가족으로 가족권이란 할인제도를 운영하고 있네요.


 

상설전시관 입구에는 디지털액자를 이용한 전시물이 눈길을 끕니다.

유명한 한국화들을 사람이나 물결이 움직이도록 만들었습니다.
삼성미술관 리움에서 비슷한 작품을 본 것 같네요.



 

우리 나라 만화 100년을 충실하게 담고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에 활동하던 초기 만화가의 작품부터 최근 웹툰으로 활동하는 강풀에 이르는 많은 분들의 대표작들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가장 눈길을 끄는 전시물이었습니다.

대표작가들의 펜을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모나미 볼펜 뒷뚜껑에 꽂아서 쓰시는 분은 물론 연필과 펜촉이 아닌 나무막대를 잘라서 쓰는 분도 계시는군요.

손 때묻은 펜을 보면서 책상 위에서 만화를 그리고 있을 만화가들의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옛날 만화방의 모습을 재현해둔 곳도 있습니다.

보이는 난로와 주전자도 전시물의 한 가지입니다.

주말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참 많네요.




 

대표적인 만화잡지였던 보물섬과 르네상스를 크게 만든 전시물도 있습니다.

보물섬이 육영재단에서 발간했었다는 것을 처음 알았네요.







 

만화박물관이기 때문에 다양한 캐릭터들로 볼거리를 전시했습니다.

 

 

3층에서 4층을 보면 로봇찌빠가 하늘을 날고 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대표 캐릭터였어요.

 

 

 

곳곳에서 만화를 읽을 수 있습니다.







 

이건 까치와 엄지로 유명한 만화 고교외인구단을 배경으로 실제 공을 던지는 투수체험을 할 수 있어요.

화면에서 표시해주는 스트라이크존을 맞추면 구원성공이란 메세지가 뜨고 못 맞추면 구원실패가 됩니다.




 

방명록도 신기하게 되어 있습니다.

전에 쓴 글을 헝겊으로 지우고 보드마카로 방명후기를 작성하고 나갈 수 있어요.






 

이렇게 3층 야외에 애니메이션 조형물이 준비되어 있답니다.


 

2층 아동용 만화 자료실

 

애니메이션 소품이나 클레이 아트를 만들 수 있는 체험교실도 운영되고 있습니다.

 

 

2층 영상자료실

 

2층 어른용 도서관

 

2층에는 어린이를 위한 도서관과 어른을 위한 도서관이 따로 준비되어 있고 영상자료실도 있습니다.

관람을 마치고 30분정도 어른과 아이들이 나눠서 만화를 보다 왔습니다.

자료실의 규모도 큰 편인데 만화도서관으로는 국내 최대가 아닐까 싶습니다.



 

 

끝으로 1층 로비에서 상자로 만들어진 장난감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가까이 있다면 하루 종일 만화 읽으러 갈 수도 있겠습니다.

 

평일 2층자료실은 무료 입장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