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인연이 많지 않았던 곳! 대관령목장. 언젠가 어렵게 갔더니 출입금지!    그로부터 몇 년이 지나 2004년에서야
      우리 가족의 첫 방문을 허락해주었다.  아마 장희와 형용이같은 친구들 가족과 함께 했기 때문에 더 즐거운 추억이 되었을 것이다.
      멀리까지 간 것이 아쉬워 그냥 돌아오지 못하고 돌아오는 길에 오대산 상원사와 월정사에도 가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