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갈매기'에도 불구하고 거제도까지 여행을 떠났다.  처음 가 본 거제도의 매력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 포로수용소도 다양하게
      볼거리를 준비하고 있으며, 모래가 붙지 않아 좋은 몽돌해수욕장도 새로운 느낌이었다. 숲이 많이 우거진 거제도 자연휴양림에서
       1박을 할 수 있는 행운도 있었고, 어촌민속박물관도 좋았다. 다만 시중가의 2배씩 되는 비싼 물가가 불만이었다. 아쉬운 점은
      풍랑주의보로 외도와 해금강을 갈 수 없었던 점인데 이번에 못 갔기 때문에 다시 갈 기약을 하게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