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에 땅끝마을에 가 보았다. 10년 전에는 내 첫 차인 프라이드를 타고 노화도를 거쳐 윤선도의 보길도까지 갔다오는 길이었다.
    그 때에 비하면 길이 좋아져서 서해안고속도로를 타고 목포에 가서 점심을 먹고 오후 시간이 되면 땅끝 전망대에 올라볼 수 있다.
    10년전에는 있지 않던 땅끝 전망대에서 멀리 다도해를 바라본다. 다음 날에는 두륜산 케이블카를 탔다. 대흥사 가는 길도 너무 좋지만
     케이블카를 타골 올라가는 고계봉도 너무 아름답다. 날씨가 좋으면 멀리 한라산도 보인다는 고계봉에서는 바다와 섬과 산이 한 눈에
     펼쳐져 가슴이 탁 트이고 눈 앞이 펑 트이는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