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곳도 강릉 참소리박물관처럼 한 개인의 집념과 수십년에 걸친 노력의 결정체입니다.
    표본 한 개, 한 개를 직접 체집한 흔적이 남아있으며 그 기록을 보는 것만으로도 이 표본을 위해 노력한  삶이 위대해 보입니다.
    시현이와 시우도 즐거운 마음으로 곤충 친구들을 만났고, 곤충채집하는 방법에 대해서 배울 수 있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