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산은 민족 정기가 어린 곳이라고 하는데 정말 겨울 태백산은 그 느낌을 실감나게 해주는 곳이다.
     새해 벽두에 태백산에 오르면 그 해엔 뭔가 좋은 일이 있을 것 같은 좋은 느낌을 갖게 해준다.
     정상의 주목과 눈꽃사이로 올라오는 일출은 아름다움 그 자체이다.
     아직까지는 시현이와 시우가 산 아래에서 기다리고 있지만, 이제 한 두 해만 더 지나면 함께 태백산에 오를 수 있을 것이다.